아깽이들의 하루는 매우 바빠요.

 

아무것도 모르는 아깽이들이

모든걸 받아 들이는 시기니까

궁금하고 궁금하고~~

 

아깽이들의 하루로 들어가 봅시다~~

 

 

 

 

 

 

 

엄마 사료만 하도 먹어대서

키튼사료에 간식을 섞어 주니 잘먹군료~~

 

냠냠냠~~

 

 

 

 

 

 

 

 

 

 

 

 

의지가 가득한 얼굴로

난중에 파묻어 먹겠다는 의지!!!

 

 

 

 

 

 

 

 

 

내가 내가 다 먹을꺼야!!

핥핥핥~~

 

 

 

 

 

 

 

 

 

 

 

 

 

 

밥을먹었으니 물도 먹어야니 암요~~ 

 

호러스러운 눈빛으로

첫째는 먹어요!

 

 

 

 

 

 

 

 

 

나 물먹은거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냥!

 

 

 

 

 

 

 

 

 

먹었으면 그루밍을 해야지!

암! 그렇고 말고!!

 

 

 

 

 

 

 

 

 

 

 

'킁킁, 엄마 쉬싸냐옹?'

 

 

아깽이용 화장실에서

홍삼이는 싼다.

왜싸냐 니가 ㅜ.ㅜ 좁아터져~~

 

 

 

 

 

 

 

 

 

 

 

으으으~~ 나도 살꺼다냥.

코에 모래묻히고

쉬싸느라 눈알 굴리는 우리 강아지 셋째!!!

 

 

 

 

 

 

 

 

 

 

 

 

 

 

둘째의 격렬한 장난감 사랑!!

잡을 꼬다냥~~

 

 

 

 

 

 

 

 

 

 

 

꺄올~ 내가 잡았어!!

내가 봤어!!

 

 

 

 

 

 

 

 

 

됐고, 나도 놀꺼야.

고양이는 장난감앞에서 엄마고 자식이고 없다냥!!

 

 

 

 

 

 

 

 

 

 

 

 

 

그옆에서 무심한 첫째는

식빵을 꿉는다.

 

 

 

 

 

 

 

 

 

 

 

 

나도 꾸울줄 안다냥, 식빵.

 

아깽이용 식빵 절찬리 판매중!!

 

 

 

 

 

 

 

 

 

 

순삼이를 몰래 따라온 셋째

힘찬 꼬리 쪼매난 땅콩이

셋째의 의지를 보여준다..ㅋㅋ

 

 

 

 

 

 

 

 

 

 

뒤돌아 오는 순삼이를 보고 혼자기겁.

 

역시 아깽이의 덮침은 역시 무리인가!

두둥!!

 

 

 

 

 

 

 

 

 

 

 순삼 : 너 뭐허냐?

 

순삼이의 한심스러운 눈빛

 

 

 

 

 

 

 

 

 

 

 

 

 

순삼이 덮침에 실패한 셋째

책꽂이에서 잠.

 

 

코에 묻은 모래는 더 때지 그랬니 ㅜ.ㅜ

 

 

 

 

 

 

 

 

 

 

 

몰랑. 잘꺼다냥!!!

 

 

 

 

 

 

 

 

 

 

 

 

 

내가 허리 지질려고 켜논 찜질장판.

홍삼아 비켜!!

 

 

따숩해서 좋았니?

 

 

 

 

 

 

 

 

 

 

첫째는 따뜻함에 매료 되어 잔다냥.

 

 

 

 

 

 

 

 

 

 

 

 

 

 

홍삼이가 비운사이 순삼이가 와서 앉음..

 

 

 

 

 

 

 

 

 

 

 

 

첫째위로

 

땅콩 두마리 격렬한 싸움!!

 

우리의 장판은 너희들 것이 아니야!

 

 

 

 

 

 

 

 

다이나믹하고 스릴넘치는

아깽이의 하루는

이렇게 지나갑니다.

 

 

 

 

 

 

 

 

 

마지막으로 무지막지한

아깽이의 여집사 습격사진으로 마무리

 

 

 

 

 

 

 

 

먹어 버릴꼬얏~~~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순삼이의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양이 마약파티 중  (0) 2014.05.03
샴 링스포인트 매력  (0) 2014.05.03
아깽이의 하루  (0) 2014.04.27
할아버지 순삼, 엄마 홍삼  (0) 2014.04.19
아깽이들의 싸움구경  (0) 2014.04.19
아깽이들~  (0) 2014.04.19
냥발덕후 묘족교~  (0) 2014.04.19
Posted by 순이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