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삼이 아깽이중

유일한 링스포인트..

 

일명 링수라고 부르는

우리 암컷 첫째

 

영수도 철수도 아닌

링수~~

 

 

 

 

 

 

 

주둥이가 분홍분홍 할 때

나는 니가 링스 일줄 알았어

ㅜ.ㅜ 유일하게 귀가 연했드랬지!!

 

 

 

 

 

 

 

 

 

 

나는 원래 이뿌다냥!!

 

 

내 허리 찜질기에서 자는 링수♥

ㅋㅋㅋ 나와!!!

 

 

 

 

 

 

 

 

 

 

 

 

따끈따끈해서

곧 첫째는 잠이 들고 말았어요~

 

 

 

 

 

 

 

 

 

 

힁 속았지? 안잤다냥!!

 

 

 

 

 

 

 

 

 

 

 

링스는 콧등이 누렇고

코는 저렇게

끝은 거뭇하고

중간이 코색이 연하답니다.

 

 

 

 

 

 

 

 

 

 

꼬리에는 일반 샴과 다르게

선명한 무늬가 있어요

만지면 약간 오돌도돌한 느낌도 있음.

 

 

 

 

 

 

 

 

 

 

 

 

 

귀와 발의 색도 연한 회색빛!!

 

 

 

 

 

 

 

 

 

 

 

 

옆모습은 필히

우리 홍삼이를 닮았구나!!

 

 

 

 

 

 

 

 

 

 

 

 

내 분홍귀를 보아랏.

귀엽지? ㅋㅋㅋ

 

 

 

 

 

 

 

 

 

 

따꼰따꼰하니까

난 이만 잘께~

 

 

 

 

 

 

 

 

 

 

으응~ 등따숩고~~~~

옆구리 따숩고~~

 

 

 

 

 

 

 

 

 

 

 

치명적 노란코!!!

은근은근 보이는 얼굴 무늬!!!

 

 

 

 

 

 

 

 

 

 

 

 

이쯤에서 다시보는

홍삼이 남편!!!! 노리군!!!

 

 

 

너가 멀쩡한 모습은 잠자는 모습뿐이여서

지못미...

 

 

 

이렇게 무늬가 나오게 될 우리 첫째!!!!

 

 

 

 

 

 

 

 

 

 

 

 

 

으윽. 보쌈해야할 것 같아!

 

 

 

 

 

 

 

 

 

 

 

 

ㅋㅋ 코에 딱밤 때리고 싶다냥~~

 

나란 집사..

나쁜 집사...

 

 

 

 

 

 

 

 

 

 

 

 

 

 

 

 

걷는 모양으로 다리 모양이

바꾸고 논 집사

 

나란 집사 나쁜집사 ㅋㅋㅋㅋ

 

 

 

링수야 이뿌게 크거랏~~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순삼이의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양이 마약파티 중  (0) 2014.05.03
샴 링스포인트 매력  (0) 2014.05.03
아깽이의 하루  (0) 2014.04.27
할아버지 순삼, 엄마 홍삼  (0) 2014.04.19
아깽이들의 싸움구경  (0) 2014.04.19
아깽이들~  (0) 2014.04.19
냥발덕후 묘족교~  (0) 2014.04.19
Posted by 순이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