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도 좋아지고

눈도 보이기시작하자

캣초딩들이 되어가기 시작!!

 

원래 힘이 좋던 첫째는

아무나와 싸움(?)놀이를 함

 

 

 

 

 

막내 일루와라냥!

싸우자냥!

놀자냥!!

 

 

 

 

 

 

 

 

 

 

악!

내 눈빛이 보이지않냥!

난 싸우고싶지않다냥!!

 

 

 

 

 

 

 

 

 

 

 

 

난데없이 셋째등장!!

셋째가 역시 남자애다 보니까 등치가

어마어마하게 커짐.

 

 

막내의 눈빛을 읽어보자

 

"횽..횽아 도와줭"

 

 

 

 

 

 

 

 

 

 

 

 

막내의 눈빛이

횽아를 응원하는 것인가!!

 

 

 

 

 

 

 

 

 

 

싸움판이 커져 누워있던 막내에게로까지!!

 

셋째가 첫째의 이마빡을 공격!!

 

강렬한 눈빛을 보라!!

 

 

 

 

 

 

 

 

 

첫째가 반격을 해보지만!!

 

 

 

 

 

 

 

 

 

 

 

 

뒤에 막내 눈빛을 보라 ㅋㅋㅋ

 

'이..이로지 말라냥!!'

 

 

 

 

 

 

 

 

 

 

 

우렁차게 일어나는 셋째.

 

막내를 괴롭힌다면 용서못햇!!

 

 

 

 

 

 

 

 

 

 

 

하지만 첫째는 그런셋째를 밀치고

일어남.

 

 

 

뚜둔뚜둔..

 

뒤에 막내 쫄았음.

 

 

 

 

 

 

 

 

 

 

 

잠시만여

집사 나 찍냥?

 

 

 

 

 

 

 

 

 

 

찍어? ㅡ"ㅡ

지금 나 찍어?

 

 

 

 

뒤에 막내 '누..누나!!!"

 

 

 

 

 

 

 

 

 

'이거 열뻗쳐서 정말"

 

 

 

 

 

 

 

 

 

 

 

그렇게 새끼냥이에게

남집사는 당하고

 

다시는 남집사를 볼수 없었다고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순삼이의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샴 링스포인트 매력  (0) 2014.05.03
아깽이의 하루  (0) 2014.04.27
할아버지 순삼, 엄마 홍삼  (0) 2014.04.19
아깽이들의 싸움구경  (0) 2014.04.19
아깽이들~  (0) 2014.04.19
냥발덕후 묘족교~  (0) 2014.04.19
막내야~~~  (0) 2014.04.19
Posted by 순이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