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니 새끼 낳은지 얼마나됐다고

홍삼이가 또 발정이 났다.

 

 

무서운 동물의 세계같으니..!!!

 

아니 왜 !

왜 벌써 ㅜ.ㅜ...

 

 

그래서 홍삼이의 심신의 안정을 찾으라고

뿌려준 개다래나무 잎...

 

 

 

 

순삼이와 홍삼이가 휩쓸고간

자리에 나타난 우리 막내!!

 

 

 

 

 

 

 

 

 

 

킁킁??

이..이게 무슨 향이 다냥?????

 

 

 

 

 

 

 

 

 

 

 

 

 

킁킁킁..

이.. 이 향은!!!!!!!!!!!!!!

 

 

 

 

 

 

 

 

 

 

 

 

 

 

난리 났음;;;

 

 

 

 

 

 

 

 

 

 

 

 

아깽이 헤드스핀!!

 

 

 

 

 

 

 

 

 

 

 

 

 

링의 우물가 귀신

뺨치는 아깽이귀신!!

 

 

 

 

 

 

 

 

 

 

 

 

으으윽 너무 좋아

너무 좋다냥~!!

 

 

 

 

 

 

 

 

 

 

 

 

 

정신을 못차리는 우리 막내

ㅋㅋㅋ 너도 빠졌냥

 

 

 

 

 

 

 

 

 

 

 

 

 

그걸 지켜보던 첫째..

 

막내 미쳤다냥?

 

 

 

 

 

 

 

 

 

 

 

 

 

헛.

이건 필시 큰누나가

나를 보는 느낌이다냥!!

 

 

 

 

 

 

 

 

 

 

 

막내 조심해라냥.

 

으윽. 무서운 큰누낭

 

 

 

 

 

 

 

 

 

 

 

 

그리고 빠른 첫째의 공격!!

 

꺄웅~ 막내 죽네 막내 죽어~

 

 

 

 

 

 

 

 

 

 

 

 

 

 

 

 

누나는 왜 나만 괴롭힌다냥!

개다래잎이나 즐겨라냥!!

 

 

 

 

 

 

 

 

 

어쭈.

내가 잠시 누은건 다시

일어나기 위함이다!!

 

 

 

 

 

 

 

 

 

 

 

 

으랴찻차!!

 

막내 쫄았음.

 

 

 

 

 

 

 

 

 

 

 

 

 

 

 

쪼끄만게 저렇게 털세우면

어찌나 귀여운지 ㅋㅋㅋㅋ

 

 

 

 

 

 

 

 

 

첫째의 죽일듯한 저 눈빛!!

많이 무서워하는 막내!!

 

 

 

 

 

 

 

 

 

 

 

 

공격 공격~~

 

 

 

 

 

 

 

 

 

 

둘을 지켜보는 순삼이..

늬들 뭐드냐?

 

 

 

하지만 기죽이 않는 첫째라냥!!

 

저벅저벅 걸어오는 첫째!

 

 

 

 

 

 

 

 

 

 

 

 

 

첫째는 겁없이

순삼이 꼬리와 놀고

 

 

 

 

 

 

 

 

 

 

 

 

막내는 저 멀리서

남은 개다래 향이나 맡고 있는 중 ㅋㅋ

 

 

 

 

 

 

 

 

 

 

 

킁킁킁

아깽이 인생에

이런 유혹적인 향은 첨이다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순삼이의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양이 마약파티 중  (0) 2014.05.03
샴 링스포인트 매력  (0) 2014.05.03
아깽이의 하루  (0) 2014.04.27
할아버지 순삼, 엄마 홍삼  (0) 2014.04.19
아깽이들의 싸움구경  (0) 2014.04.19
아깽이들~  (0) 2014.04.19
냥발덕후 묘족교~  (0) 2014.04.19
Posted by 순이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