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자마자 온 집안을 이리저리 돌아다니고
광택나는 티비선반에 반사된 자기 모습을보고
털을 세우고 하더니;;
조용히 컴터 책상위에 앉아서 저리 슬픈눈으로 ㅜㅜㅜ

엄마랑 떨어져서 슬펐뉘 순삼아 으헝~

그러더니 곧 자더라능. -_-;;





이쁘게 커다옹 냥~~


저작자 표시
신고

'순삼이의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쥐돌이 사냥꾼 순삼이  (2) 2011.07.20
순삼이 발톱 변신!!  (2) 2011.07.20
고양이계 얼짱 순삼이  (0) 2011.07.15
요즘 순삼이 취미는~  (0) 2011.07.15
나는 아이고양이 순삼이  (0) 2011.07.15
안녕 난 곰돌군 ('㉦')>  (0) 2011.07.15
순삼이 처음 오던날  (0) 2011.07.15
Posted by 순이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