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들 사진을 찍느라

홍삼이랑 순삼이가 뒷전!!

ㅜ.ㅡ

 

그. 그렇지 않아.

 

 

저번주 뜨뜻한 일요일

햇살 받던 홍삼이와 순삼이

 

 

 

 

 

잠깐 빼논 여행가방에

올라가 고즈넉한 시간을 보내는 순홍삼이

 

 

 

 

 

 

 

 

 

 

 

 

 

 

우리 순삼이 새끼들때문에

어리지이고 저리치이고 ㅜ.ㅜㅋㅋㅋ

 

 

 

 

 

 

 

 

 

고..고개돌리지마!!

눈몰린게 티나니까 ㅋㅋㅋ

 

 

 

 

 

 

 

 

 

 

 

 

 

 

엄마가 되어도 이쁜 우리 홍삼이

너의 입을 만져보고싶다.

학학

 

 

 

 

 

 

 

 

 

 

홍삼이가 새끼낳고 특이하게

얼굴이 희끗희끗해짐 ㅜ.ㅜ

 

전에 홍삼이 엄마 상녀도

털이 섞여서 희끗희끗하던데

 

역시 엄마를 닮아가는구나!

 

 

 

 

 

 

 

 

 

 

 

나이가 들어서 그런가 ㅜ.ㅜ

괜시리 걱정되는 홍삼이..

 

옆태도 이쁘다잉~ ㅋㅋㅋ

 

 

 

 

 

 

 

 

 

 

 

 

새끼 우는 소리가 들리면

아주 귀를 쫑긋쫑긋~~

 

 

 

 

 

 

 

 

 

 

 

소리가 잠잠해지면 또 편한안 얼굴로!!

 

엄마는 한시가 편치않다냥!

 

 

 

 

 

 

 

 

 

 

 

 

홍삼♥ 

 

 

 

 

 

 

 

 

 

 

순삼♥ 

 

 

 

 

ㅋㅋㅋ 사진없다고 삐지지 말거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순삼이의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양이 마약파티 중  (0) 2014.05.03
샴 링스포인트 매력  (0) 2014.05.03
아깽이의 하루  (0) 2014.04.27
할아버지 순삼, 엄마 홍삼  (0) 2014.04.19
아깽이들의 싸움구경  (0) 2014.04.19
아깽이들~  (0) 2014.04.19
냥발덕후 묘족교~  (0) 2014.04.19
Posted by 순이씨